'수영'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8.12 억울해 (4)
  2. 2013.03.04 수영
  3. 2012.09.06 유럽여행일지7 - 우리들만의 힐링캠프 (6)
  4. 2012.08.17 유럽여행일지3 - 바젤 시민 수영하는 날 (4)
빨간경순의 노트2014. 8. 12. 04:19

올 여름

바다도 못보고

수영한번 못해보고

암벽은 고사하고

복날 삼계탕 한번 못먹었는데

새벽이 벌써 싸늘하다.

이거 너무하는거 아닌가 ㅠㅠ

귀뚜라미 소리 시끄러워 미치겠음.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는 담배  (0) 2014.09.08
우물과 배설  (0) 2014.09.04
억울해  (4) 2014.08.12
부적 3  (0) 2014.08.06
상태  (4) 2014.07.29
그녀의 선물  (2) 2014.07.13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제

    방학도 다 지나고 추석이 코 앞이다. 진짜 여름 빨리 지나가네. 이제라도 삼계탕 한 번 해먹어. 뭐가 어렵겠어. 닭 한 마리에 물 붓고 마늘 넣고 삼도 좀 넣고 폭폭 삶아서 ....

    2014.08.14 23:01 [ ADDR : EDIT/ DEL : REPLY ]
    • 안그래두 며칠전 수요집회 촬영 끝나고 돌아오는 길에 스텝들하고 삼계탕 먹었단다.갑자기 힘이 불쑥....하하하
      그나저나 이제는 주기적으로 보신을 해야 하는 나인가벼.

      2014.08.15 16:25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즈키

    안녕, 경순.
    나도 삼계탕 한번 못먹고 여름 보냈네.
    건강챙기구!

    2014.08.20 13:01 [ ADDR : EDIT/ DEL : REPLY ]

빨간경순의 노트2013. 3. 4. 16:00

마포평생학습관 수영을 1월부터 3월까지 끊어놓고 2월달은 하루도 못나갔다.

어떻게 수영하는 날 번번히 이렇게 약속이 많은지.

하지만 3월달은 기필코 사수하리라.

일단 오늘부터.ㅎ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여성의 날 기념하며  (0) 2013.03.08
창문을 열다  (0) 2013.03.06
수영  (0) 2013.03.04
자전거와 롤러  (0) 2013.03.03
사람 2  (0) 2013.03.03
그 겨울, 바람이 분댄다  (0) 2013.03.01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일기2012. 9. 6. 04:05

이번여행에서 재밌는 현상중 하나는 정말이지 짜증나는 일이 거의 없었다는거. 

보통 여행을 하다보면 계획이 틀어지거나 숙소를 잘못 잡았거나 밥을 시켜먹다가 불쾌해지는 일이 다반사로 생기고 

그런 일을 해결해 가는 일이 여행코스의 필수인 것처럼 등장하게 되는데 정말 희안하게도 이번여행에서는 

짜증에 ‘짜’자도 찾아보기 힘들만큼 만족스럽고 즐거운 여행이었다. 

사람 사는 일이라는게 마음만으로는 안되는 것이라는 걸 번번히 뼈아픈 경험을 통해 알게되는 우리들은 

뼈아픈 경험을 하지 않고 살아온 인간들을 만나서 느끼게 되는 답답함이 가끔 뼈아픈 경험이 되곤한다. 

힘들게 살아온 사람들만이 알 수 있는 그 경험을 하지 못한 사람들에게서 느끼는 안이하고 덜 떨어진듯한 모습을 보는건 

그리 즐거운 일이 아니라는 걸 종종 경험으로 알기에. 

하지만 이번은 정말 달랐다. 

그런 경험이 있고 없음과 상관없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이 힘은 무엇이었을지.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루

    그리움 이름들이 많네....^^

    2012.09.06 05:49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 여기가 경순감독님 블로그?!! 주소 받아 들어왔다가 여행 일지, 여행 준비 거꾸로 올라가며 다 읽고 <아름다운 편지>와 <최종본을 뽑고>도 읽고... 완전 재밌네! :D 글 좋고 사진 좋고!! 경순감독님의 행복한 기운이 넘쳐 좋고. 경순표 삼계탕 좋고, 지혜표 빵 좋고, 그레구와표 포도주 좋고, 샹후스산 블루베리 좋고, 바젤 시민 수영의 날 튜브 가방(그게 이런 거였어?!) 좋고, 무지개 보는 레오나 좋고, 여기저기 행복한 친구들 모습 좋고, 산 좋고 물 좋고 양, (염)소 좋고, 돌, 꽃 좋고, 이름모를 곤충 좋고, 사람 좋고.................

    2012.09.06 06:48 [ ADDR : EDIT/ DEL : REPLY ]
    • 레드마리아를 만드는 동안은 하두 정신없이 뛰어다녀서 글쓰는 습관이 사라졌는데 막상 다시 쓰려고 보니까 트윗과 페북스타일에 젖어 긴글쓰기가 역시 잘 안되더라고.그래서 블러그를 시작했어.쓰면서 이것저것 신경안쓰고 집중하기에는 블러그가 역시 좋은거 같다.그나저나 나두 지혜표 빵과 그레구와표 와인이 벌써 그립네.^^

      2012.09.06 22:42 신고 [ ADDR : EDIT/ DEL ]
  3. 연호

    너무 행복해보인다~!!!! 지혜! 사진에서 보니 좋구나.. 지혜야.. 나도 나중에 갈게. 기다르~! ㅋ^^

    2012.09.06 09:37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일기2012. 8. 17. 00:14

가는 날이 장날이라는 말을 이번 여행에서 종종 느끼게 되는데 바젤의 친구집에서 

우연히 마주한 '바젤시민 수영하는 날'도 마찬가지 였다. 

나는 라인강 하면 독일의 기적이 생각나 독일땅에서만 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강의 시작이 바로 스위스 바젤이라는 걸 이번에 처음 알았다. 

물론 이강도 나름 스위스의 기적을 일으킨 수많은 제약회사와 케미컬회사를 세계 일류기업으로 만든 출발이었으리라. 

하지만 지금 내눈에 보이는건 그런류의 경제중심의 강이 아닌 시민들과 함께하는 생활공간으로서의 라인강이 훨씬 돋보인다. 

얼마전 역시 바젤에 사는 임안자 선생님댁을 방문했을때도 선생님은 라인강을 꼭 보여주고 싶었했던 것처럼 

문만 열면 라인강이 보이는 친구도 이곳 바젤에서의 생활이 라인강과 함께 시작되는거 같다.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제

    즐겁게 보내고 있구나! 난 지금 60시간 연수를 20일까지 받아야하는데 30시간 정도 밖에 못받아서 미치긋당! 방학 얼마 안남아서 친구들도 만나고 덕적도에서 3일 놀고 하다보니 ..... 근데 또 내일 친구 만나야되고 .... 그러다 연수 못 끝내고 돈만 날리는거 아닌가 모르겠어. 건 쫌 아까운데.... 그나저나 부럽네! 나도 겨울엔 어디라도 좀 나가야겠다. 답답하다.

    2012.08.17 06:17 [ ADDR : EDIT/ DEL : REPLY ]
    • 더운날씨에 애많이 썼구나.여름방학이 너무 짧아서 정말 쉬는거 같지도 않았겠다.부디 니말대로 겨울방학때는 꼭 멋진여행 가능하기를.내가 신선한 공기 잔뜩 마시고 나중에 전해주꾸마.ㅎ

      2012.08.17 19:28 신고 [ ADDR : EDIT/ DEL ]
  2. 숲날

    아, 사진만 봐도 행복이 전해지네요! 나도 수영 못하는데ㅎ 해보고 싶군요. 우리의 한강, 금강도!!ㅠㅜ 글고 애정표현도 부럽구 좋구요. 그럼 계속 좋은 시간 보내요. ^^

    2012.08.17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 행복이 전해진다는 말이 참 좋다.ㅎㅎ 사실 이곳에서 행복이라는 말을 새삼 느끼고 있었거든.글고 우린 애정표현에 너무 인색해서 늘 외국사는 친구들이 부러웠었거든.한국에서 못한 뽀뽀와 포옹을 어찌나 많이 했는지 그자체로 에너지를 팡팡 받는듯.ㅋ

      2012.08.17 19: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