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3.02 알수없음 (2)
  2. 2013.09.21 스마트폰 분실
빨간경순의 노트2016.03.02 02:21

정말 알 수 없다...

그 깊은 뜻을.


16. '대한민국'이라는 이상한 코메디가 있다.

     상식적이지 않은 무언가가 정의라는 이름으로 등장하고 

     반복반복반복을 하는데 돈도 왕창 벌기도 하는...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보다 더 이상한 일들이 매일매일 대한민국에 펼쳐지는 이유가 뭘까.


15. 사람들이 하는 많은 비판이나 비난거리 대부분이

      제대로 된 사실 파악이나 확인이 안된 것들 투성이다.

      그럼에도 그것들이 인터넷의 기록으로 남는다.

      훗날 그 기록은 사람들이 찾아보는 귀중한(?) 자료가 된다.


14. 많은 사람들의 언어가 지식화되고 있다.

     그 지식화된 언어가 만들어내는 지식화된 이미지.

     지식화된 예술의 자기만족과 지식화된 소비자의 자기최면속에

     지식화되지 않은 이미지는 어떻게 존재 할 수 있을까?


13. 동의하지 않지만 욕할 수도 없고

    지지하지만 지지한다 말하기도 그렇고

    심지어 모른척 하자니 마음이 무겁고 불편해 지는 일.

    이런 일은 대체 왜 생기는 걸까?


12.세상에 아름다운게 있다는 걸 인간은 어찌 알았을까?

    그리고 그것이 왜 아름다운지 인간은 어찌 알았을까?

    아름다운 건 사람을 움직이는 힘이 있다는 걸 대체 대체...

    어떻게 인간은 알게 된 것일까?


11. 뭔가 청산을 하고 싶거나 지키고 싶은 것들은 비용이 든다.

     근데 청산에 든 비용은 아깝지도 않고 뒤끝도 시원한데

     지키고 싶은 것에 든 비용은 늘 기분이 찜찜하고 뒤끝이 안좋다.

     참 이상한 일이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성의 몸을 불법화하는 ‘낙태죄’ 폐지하라!  (0) 2016.10.16
인디스페이스 후원의 밤 _ 2016년 6월 17일  (2) 2016.06.13
알수없음  (2) 2016.03.02
앞으로 이박삼일  (0) 2015.08.11
그런 날이 있다  (0) 2015.08.01
14평의 철학  (0) 2015.05.11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빨간경순의 노트2013.09.21 21:04

미례 밥사준다고 나갔다가 스마트폰을 분실했다.

그니까 내가 연락을 받을 수 없다는 야그.

연락주실 분들은 메일이나 페북 메세지를 이용해 주기 바람.

내손에 전화기가 돌아올때까지 혹은 전화기를 준비할때까지는

지금이 주말이라 최소한2- 3일은 걸리지 않을까 싶다.

젠장 전화기에 메모해 둔게 꽤 많은데.

역시 기록은 그렇게 사라지는 거다.

저작자 표시
신고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결과 단절  (0) 2013.09.23
얻는 것과 잃는 것의 사이에서  (0) 2013.09.22
스마트폰 분실  (0) 2013.09.21
인생은 우연  (0) 2013.09.20
커피와 소주  (0) 2013.08.26
주섬주섬  (2) 2013.08.12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