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일기2013.02.15 08:19


결국 밤을새고 공항에 왔다.
6일간의 일본일정에 만날사람은 수십명이 넘는다.
그래도 어느새 나는 다시 이곳에 서 있겠지.
6일간 일보다는 여행하는 마음으로...^^
신고

'여행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브텐 클라이밍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2) 2013.05.21
비행기에서 바라 본 후지산  (0) 2013.02.21
공항에서  (0) 2013.02.15
점프  (0) 2013.02.01
적설기 한라산 등반과 야영  (2) 2013.01.30
한라산 등반과 야영준비 2  (0) 2013.01.23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여행일기2013.01.05 18:58

지난달 친구가 여행을 가자고 제안했다.

여기저기 지역을 고민하다가 결국 제주도에 가기로 했고

하루는 한라산 하루는 올레길을 걷기로 했다.

둘이서 가기로한 여행에 친구딸과 영화 줄탁동시를 만든 경묵이

그리고 레드마리아 조연출 아람이가 합세를 했고

제주도에서 또 반가운 친구 윤희까지 만나 우린 스스로를 반지원정대라 칭하며

나름 연말에 즐거운 여행을 하게 되었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여행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라산 등반과 야영준비 2  (0) 2013.01.23
한라산 등반과 야영준비  (0) 2013.01.16
한라산 눈꽃과 올레길  (0) 2013.01.05
태백 영화 모텔 기차 첫눈  (0) 2012.12.02
수리산 매바위 암벽등반  (6) 2012.11.05
목포를 보다  (0) 2012.10.30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여행일기2012.09.20 02:28

여행갔다와서 정신없이 일처리를 하고보니 벌써 2주가 후딱지났다.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만큼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 해진다. 

더 잊기전에 써야지 하고보니 정말 한달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구나 싶다. 

여행기를 다쓰려면 아직도 몇 번을 더 써야할듯 싶은데 캠핑카로 떠난 2박3일을 빼놓을 수가 없다. 

사실 프랑스의 샹후스로 넘어갈 때 원래 계획은 친구부부와 함께 

캠핑카로 일주일넘게 여행을 해보자는 것도 포함이 되있었다.

근데 친구남편 그레구와가 계속 일이 생겼고 우리는 시간을 맞추기가 힘들었다. 

결국 포기해야되나 싶었는데 그레구와가 어렵게 2박3일 시간을 만들었다. 

샹후스에서 해마다 열리는 산악자동차경기가 있기 때문.헉..산악자동차경기라구? 

사실 난 이것도 보고싶기는 했지만 그레구와는 산에서 모타 소리 내는 모든 것들을 싫어했다. 

아쉽기는 했지만 캠핑카 여행도 포기할 수 없는 일인지라 친구 성현이 파리로 떠나기전날 우린 출발했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빨간경순의 노트2012.09.18 15:55

여행을 가기전에 미처 생각하지 못한게 있었다.

작긴하지만 잘자라는게 신기해서 나름 물도주고 지켜보기 재밌었던 화분 두개.

돌아와보니 바싹 말라 죽어있는게 아닌가.

너무 속상했다. 개나 고양이었다면 이렇게 무심하지는 않았을텐데 하는 자책과 함께.

근데 버릴수가 없는거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계속 물을 주고 햇빛이 드는 곳에 화분을 놓았드랬는데...

잎이 다시 자라고 있는거 아닌가.

재밌는건 원래 잎이 무성했던 건강한 놈이라생각했던 놈은 반응이 없는데

잎이 시들해서 포기를 했던 녀석이 무럭무럭 새잎을 자랑하며 자라고 있었다.

이건 뭐니...너무 감동스러워서 눈물이 슬쩍.


작은꽃을 보며 참 여러가지 생각들이 스친다.

그리고 어쩌면 이 화분이 나에게 무언가를 증명해보이려 했던 것인지도 모르고.



저작자 표시
신고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편  (6) 2012.10.03
책상  (2) 2012.09.25
살아내는 힘  (0) 2012.09.18
정말 웃기는 소위 왕재산 간첩단 사건 공판  (0) 2012.09.17
화를 내는 이유  (0) 2012.09.17
청계산  (0) 2012.09.16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여행일기2012.09.06 04:05

이번여행에서 재밌는 현상중 하나는 정말이지 짜증나는 일이 거의 없었다는거. 

보통 여행을 하다보면 계획이 틀어지거나 숙소를 잘못 잡았거나 밥을 시켜먹다가 불쾌해지는 일이 다반사로 생기고 

그런 일을 해결해 가는 일이 여행코스의 필수인 것처럼 등장하게 되는데 정말 희안하게도 이번여행에서는 

짜증에 ‘짜’자도 찾아보기 힘들만큼 만족스럽고 즐거운 여행이었다. 

사람 사는 일이라는게 마음만으로는 안되는 것이라는 걸 번번히 뼈아픈 경험을 통해 알게되는 우리들은 

뼈아픈 경험을 하지 않고 살아온 인간들을 만나서 느끼게 되는 답답함이 가끔 뼈아픈 경험이 되곤한다. 

힘들게 살아온 사람들만이 알 수 있는 그 경험을 하지 못한 사람들에게서 느끼는 안이하고 덜 떨어진듯한 모습을 보는건 

그리 즐거운 일이 아니라는 걸 종종 경험으로 알기에. 

하지만 이번은 정말 달랐다. 

그런 경험이 있고 없음과 상관없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이 힘은 무엇이었을지.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여행일기2012.09.01 05:59

사실 지금은 프랑스에서 2주를 지내고 벌써 바르셀로나로 넘어왔다. 

어찌하다보니 프랑스의 기억을 뒤로 하고 다시 혼자만의 여행을 즐기고 있다. 

하루종일 바르셀로나의 거리를 걷다가 들어왔더니 피카소와 가우디가 눈에 아른거리지만 

순서대로 기억을 더듬어 보기로 한다. 

2주전 바젤에서 제네바까지 기차로 2시간 40분을 와서 다시 버스로 2시간만에 프랑스 그레노블에 도착했다. 

제네바에서 버스로 10분이 지나자 이미 프랑스 이정표가 눈에 들어왔고 나는 버스밖에 펼쳐지는 프랑스의 산하를 바라보며 

이미 스위스와 달라진 풍경들을 금새 알 수 있었다. 

스위스와는 비교가 안되게 넓은 땅을 갖고 있어서 인지 오래전 방문했던 파리와도 완전히 다른 느낌이었고 

잘 다듬어진 커다란 공원같은 스위스의 이쁜 풍경과도 달랐다. 

내가 가고자 하는 그레노블에서 1시간정도 거리에 있는 샹후스라는 산악지대도 알프스의 긴줄기에 포함된 곳인데 

말로만 듣던 알프스의 또 한지점을 찍는다 생각하니 얼마나 감동스럽던지. 

알프스는 스위스 프랑스를 포함해서 7개나라에 분포되어있는 산맥이다. 

사실 알프스라는 말이 이미 산맥인데 우자지간...ㅋ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여행일기2012.08.08 07:29

스위스 온지 벌써 일주일이 다되어 간다. 사실 여행을 준비할때는 마치 매일이라도 여행일지를 올릴 마음이었는데 

이상하게 스위스에 도착하면서는 인터넷에 접속할 마음이 안생기지 뭔가. 

심지어 엄마한테 도착하면 바로 연락하겠다고 말해놓고선 사흘이나 지나 전화한번 겨우 걸었다. 

마치 아무일도 해본적이 없는 사람처럼 그냥 할 일없이 하루를 심심하게 보내는 일이 

참 재밌는 일이라는걸 새삼 다시 확인하는 기분. 십년전에 이곳에 왔을때는 이런 시간을 참 못견뎌 했었다. 

스키를 타는 것 외에는 그 조용하고 심심한 시간들이 지루해서 

나는 절대 스위스 같은 나라에서는 못살거 같다는 생각을 했었드랬다.

근데 웬걸... 

더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