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경순의 노트2012. 8. 1. 01:22

며칠전 한통의 편지를 받았다.졸린눈을 비비며 잠을 깨기위해 메일을 열고 내용을 읽어내려 가다가 잠이 확 깼다.여행 날짜도 있고 해서 사실 다른이를 추천하려고 했었는데 메일을 읽고난후 내가 오히려 이들을 만나고 싶어졌지 뭔가.아니 대체 왜 이런 메일을 주는 애인은 눈씻고 찾아봐도 없는건지...쩝...메세지와 짧은 sns의 융단폭격앞에 가끔 편지쓰는 법조차 잊어가고 있는 나를 돌아보며 참 좋았다. 어쩌면 그런 그리움 때문에 트윗이나 페북보다 지금 블러그가 더 편한지도 모르겠다.우자지간 몇년만에 받아보는 참 아름다운 편지라 그들에게 동의를 구하고 게재한다.물론 나는 목욕재개하고 달려가겠노라 답장을 했다.ㅎㅎ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한 선물  (0) 2012.09.12
레드마리아,쇼킹패밀리 상영  (0) 2012.09.10
성폭력 대책이 여성들의 이른 귀가?  (2) 2012.09.08
한아이가 자라려면 온마을이 필요하다  (2) 2012.09.07
제자리 찾기  (2) 2012.09.07
아름다운 편지  (0) 2012.08.01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