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동계훈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03 한라산 동계훈련 3박4일
여행일기2015. 2. 3. 22:43

두달전 부터 한라산 등반을 기대하며 부족한 등산 장비들을 하나씩 구입하고

한달전 부터 몸을 만들기 위해 나름 편집시간을 쪼개가며 운동을 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얼마나 몸이 좋아지겠냐만은 나름 준비의 시간을 가진 것이

그나마 산행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일단 쫓아가기는 했으니 말이다.

동계훈련을 한번 기록해 놓고 싶어서 이번에는 촬영장비까지 들고 가느라

이래저래 사전 준비 시간도 많이 걸렸고 돈도 많이 깨졌고...ㅎ

우자지간 레드마리아2의 마지막 촬영을 도와준 공미연 감독을 꼬득여

암벽 근처에도 안가본 그녀와 이것저것 준비를 하며 그 날을 기다렸다는 야그.


늘 그렇듯이 시작은 소박했지만 역시 소박한 수준의 촬영임에도

겨울 등반을 찍는 일은 역시 만만치 않은 품과 장비와 시간과 돈이 든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

결국 미연과 나의 배낭을 짊어줄 포터를 구하다 제주도에 있는

조성봉 감독에게 까지 도움을 청해 성봉형 부자가 동행을 해주었다.

2년전에도 비를 맞으며 산을 오르다 눈으로 바뀌는 장관을 연출해 주더니

한라산이 이번에도 그런행운을 우리에게 안겨주었다.

물론 가는 길은 그만큼 고행이었지만 그 황홀한 순간이 주는 

감동은 고행이기에 더 배가 되기도 하니...


한라산동계훈련이라는 것이 워낙 산에 가서 시작되는 일이기는 하지만

2-30키로의 배낭을 짊어지고 올라가는 것 자체가 사실은 가장 중요한

훈련의 과정이기도 하다.

무게를 견디고 추위를 견디며 걷고 또 걷는 속에서

하나씩 불쑥 불쑥 자신과 대면하게 되고

때론 부끄러움이 때론 대견함이 소리없이 나에게 끊임없이 말을 걸기 때문이다.

그렇게 비슷한 생각을 하며 걸어가고 있을지도 모르는 친구들을 보면서

역시 또 많은 것을 느끼게 된다.

말을 하지 않고 이렇게 걸어가기만 해도 사람이 보이고 느껴지고 생각하게 되고.


오기전에는 이것저것 걱정이 많던 미연이는 말로는 투덜거리면서도

누구보다 열심히 자신의 몫을 해내기 위해 준비했음을 느끼게 하고,

암벽반 동기들인 정숙 우경 고운이는 

자신들의 인생의 무게를 실감하듯 배낭의 무게를 

담담하게 책임지려는 듯 보이기도 한다.

우리를 이끌고 가는 윤길수샘은 지상에서의 까칠함은 어디에 버리고 왔는지

산에만 가면 늘 품어주고 챙기면서 소리없이 행동으로 산을 만나게 해준다.


올라가는 날부터 3일내내 눈이 내리고 우리는 한치앞이 안보이는 눈산을 삼일간

열심히 다녔고 열심히 먹었고 열심히 수다를 떨었다. 좀 더 이 기분을 만끽하고 싶지만

다시 편집에 집중하기 위해 오늘까지만 한라산을 맘껏 마음에 품자고 간만에 사진을 올려본다.



'여행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라산 동계훈련 3박4일  (0) 2015.02.03
설악산 암벽등반 3박4일  (0) 2013.06.14
파이브텐 클라이밍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2) 2013.05.21
비행기에서 바라 본 후지산  (0) 2013.02.21
공항에서  (0) 2013.02.15
점프  (0) 2013.02.01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