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경순의 노트2013. 4. 25. 12:00

그동안 독립영화의 전문인력들은 미디어교육과 공동체 상영 그리고 각종 크고작은 영화제와 

독립영화전용관 등의 발전에 실질적인 힘이 되어왔다. 

그런데 정작 그런 인력들은 늘 시작을 할때만 '애용'되고 정상적인 운영이 되면 

늘 계약직이라는 이름으로 '폐기'처분된다. 

대체 이 습관은 언제 고쳐질런지.

이번에 인디플러스의 허경 프로그래머와 스텝들도 마찬가지. 

파국으로 운영이 엉망이던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를 사랑받는 영화관으로 자리매김한 

프로그래머와 스텝들을 가차없이 해고한 영진위의 처사는 이해받기 힘들다.

결국 발로뛰며 늘 인디플러스의 크고작은 일들을 조언해 왔던 운영위원들이 사퇴하는일까지 발생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언제까지 진정한 '진흥'을 방기할 것인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운영위원회 사퇴의 변


2013년 4월 16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운영하는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운영위원 중 1기 운영위원회가 출범한 2011년 6월부터 2013년까지 운영위원을 연임 중이던 낭희섭, 변성찬, 신은실, 주현숙 4인은 [인디플러스] 운영위원회를 사퇴하였습니다. 그 까닭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영진위는 지난 4월 13일 전문적 역량으로 [인디플러스] 상영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프로그래머에게 불법 해고를 통보하였습니다. 다른 스탭들도 2013년 초부터 파견 직으로 전환하고 2-3개월씩 근로 계약을 연장, 당장 다음 달 계약여부도 불투명한 노동조건을 조성하며 안정적으로 업무에 몰두할 수 없게 하는 등 극장 운영을 파행으로 몰고 가고 있습니다. 


2. 지난 2년간 [인디플러스]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영진위 직영관이 누릴 수 있는 운영의 안정성과, 독립영화가 당연히 지켜야 할 표현의 자유 및 정치성 독립성을 아우르기 위해 우리는 노력해 왔습니다. 관객 공동체 속에 뿌리를 내리며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인디플러스]가 사업 연속성 단절과 전문 인력 부재로 황폐해지는 사태를 막고자, 여러 차례 정기 운영위원회에서 대책을 촉구하고 김의석 영진위원장을 면담하기도 했으나 영진위는 책임을 실은 답변과 대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3. 역시 영진위 예산을 일부 지원받는 제2 독립영화전용관을 평가할 때에는 “전문인력 부족”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했던 영진위가, 정작 직영 중인 [인디플러스]의 전문 인력들을 “경영상의 이유”로 내치며 극장을 공동화시키고 있습니다.


4. 우리는 이 사태의 원인을 영진위 내 정규직 이기주의로 보며, [인디플러스] 고용 및 운영 원리를 오로지 “경영평가” 중시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더 이상 직영 의지도 능력도 없는 영진위 독립영화전용관 사업의 들러리가 되기를 거부합니다.


2013년 4월 24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전 운영위원

낭희섭

변성찬

신은실

주현숙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경순의 노트2012. 12. 5. 14:05

2001년도에 만들어진 <애국자게임>을 인디다큐 에서 상영을 한다.

오랜만에 있는 상영회이기도 하고 대선을 앞두고 있다보니 

2001년이나 지금이나 무엇이 크게 바뀌었나 새삼 놀랍기도 하다.

물론 대통령후보 사상검증대회를 한답시고 벌어지는 코메디가 다른 방식으로 바뀌기는 했지만

여전히 우리는 볼온한 생각의 낭만도 상상도 창작도 자유도 가질수가 없다.

물론 그 볼온함은 단지 사상의 문제만은 아닐터...

오랜만에 <애국자게임>과 다시 마주하려니 

미직지근 해진 불온함이 다시 꿈틀꿈틀....ㅎ

12월12일 인디플러스 극장에 와서 봐주신다면 참 좋겠지만

극장을 못찾는 분들 인디플러그에서 다운받아 꼭 보기를.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어공부  (0) 2012.12.27
그녀의 첫 투표  (0) 2012.12.19
<애국자게임> 상영/인디다큐 시간여행  (0) 2012.12.05
경은이의 사진전을 기대한다  (0) 2012.12.03
강적들  (0) 2012.11.28
모녀지간 돈거래  (2) 2012.11.27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경순의 노트2012. 10. 17. 23:27

류미례 감독의 영화'엄마'상영후 내가 진행을 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있다.

나름 재밌는 시간이 될듯...ㅎ


인디다큐 홈페이지 http://www.sidof.org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가 지구에 왔다  (2) 2012.11.01
제1회 목포인권영화제  (0) 2012.10.23
인디다큐 시간여행  (0) 2012.10.17
오후 한시 반  (2) 2012.10.17
운좋은 날  (2) 2012.10.16
실망  (2) 2012.10.15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