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리뷰2015. 11. 23. 17:53
2015 서울독립영화제 특별초청 프로그램 노트

신은실/인디다큐페스티발2015 집행위원

시아를 횡단하며 여성들을 만났던 <레드마리아>, 속편에서는 남한에서 가장 논쟁적인
주제들로 여겨지는 ‘성노동’과 ‘위안부’ 문제를 직시한다. 영화 속에 인터뷰이로 등장하
는 야마시타 영애 . 박유하 교수 등이 여러 각도에서 지적하여 때로 논란을 부르기도 했
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작금의 논의가 지닌 한계. 그것은 바로 모두가 “강제 연행
이 있었는지”를 규준으로 삼고 다툰다는 점이다.
강제 연행이 있었다면 문제지만, 없었다면 문제가 안 된다? 그렇다면 당시 공창제가 동원
한 일본과 대만 등지의 ‘매춘부’들은? 조선 출신 위안부는 과연 예외였던가? 그들이 강제로
연행되지 않았다 한들 성노예가 아닌가? 그리하여 일본군의 집단 강간과 전쟁 범죄행위가
사라지는가? 영화는 “강제 연행” 여부와 그 증명에만 얽매여 “가해자가 피해자를 인정하지
않고 피해자는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시간을 새기고, 그 “침묵의 의미를 생각”하려 한다.
운동에 필요한 것만 취하고, 나머지는 버렸던 역사의 잔여도 <레드마리아2>는 곡진히 길어
올린다. 이를테면 시로타 스즈코 . 배봉기 씨의 삶, 그들을 잊지 않으려 기록하고 기리는 이
들의 존재를. 씨줄과 날줄로 엮인 쟁점들은 ‘내셔널리즘’이란 교차점 위에서 만난다.
또, 2차대전 중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게 하는 예의 틀과 현재 성노동 문제의 근친
관계를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카메라가 명료하게 보여준다. 성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사
회적 낙인은 타당한가? 성매매특별법 시행 이후 ‘비범죄화’되지 못하고 파견 형태 등으
로 변형된 매매춘은 성노동자들을 위험한 일터로 내몰 뿐이다. 한국전쟁 때 자국민을 위
안부로 강제 동원하고 그 뒤로도 오랫동안 미군을 상대하는 성노동자를 직접 관리하며
외화벌이에 나섰던 이 나라에서 살기 위하여, 꼭 봐야 할 작품이다.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경순의 노트2013. 4. 25. 12:00

그동안 독립영화의 전문인력들은 미디어교육과 공동체 상영 그리고 각종 크고작은 영화제와 

독립영화전용관 등의 발전에 실질적인 힘이 되어왔다. 

그런데 정작 그런 인력들은 늘 시작을 할때만 '애용'되고 정상적인 운영이 되면 

늘 계약직이라는 이름으로 '폐기'처분된다. 

대체 이 습관은 언제 고쳐질런지.

이번에 인디플러스의 허경 프로그래머와 스텝들도 마찬가지. 

파국으로 운영이 엉망이던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를 사랑받는 영화관으로 자리매김한 

프로그래머와 스텝들을 가차없이 해고한 영진위의 처사는 이해받기 힘들다.

결국 발로뛰며 늘 인디플러스의 크고작은 일들을 조언해 왔던 운영위원들이 사퇴하는일까지 발생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언제까지 진정한 '진흥'을 방기할 것인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운영위원회 사퇴의 변


2013년 4월 16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운영하는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운영위원 중 1기 운영위원회가 출범한 2011년 6월부터 2013년까지 운영위원을 연임 중이던 낭희섭, 변성찬, 신은실, 주현숙 4인은 [인디플러스] 운영위원회를 사퇴하였습니다. 그 까닭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영진위는 지난 4월 13일 전문적 역량으로 [인디플러스] 상영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프로그래머에게 불법 해고를 통보하였습니다. 다른 스탭들도 2013년 초부터 파견 직으로 전환하고 2-3개월씩 근로 계약을 연장, 당장 다음 달 계약여부도 불투명한 노동조건을 조성하며 안정적으로 업무에 몰두할 수 없게 하는 등 극장 운영을 파행으로 몰고 가고 있습니다. 


2. 지난 2년간 [인디플러스]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영진위 직영관이 누릴 수 있는 운영의 안정성과, 독립영화가 당연히 지켜야 할 표현의 자유 및 정치성 독립성을 아우르기 위해 우리는 노력해 왔습니다. 관객 공동체 속에 뿌리를 내리며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인디플러스]가 사업 연속성 단절과 전문 인력 부재로 황폐해지는 사태를 막고자, 여러 차례 정기 운영위원회에서 대책을 촉구하고 김의석 영진위원장을 면담하기도 했으나 영진위는 책임을 실은 답변과 대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3. 역시 영진위 예산을 일부 지원받는 제2 독립영화전용관을 평가할 때에는 “전문인력 부족”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했던 영진위가, 정작 직영 중인 [인디플러스]의 전문 인력들을 “경영상의 이유”로 내치며 극장을 공동화시키고 있습니다.


4. 우리는 이 사태의 원인을 영진위 내 정규직 이기주의로 보며, [인디플러스] 고용 및 운영 원리를 오로지 “경영평가” 중시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더 이상 직영 의지도 능력도 없는 영진위 독립영화전용관 사업의 들러리가 되기를 거부합니다.


2013년 4월 24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전 운영위원

낭희섭

변성찬

신은실

주현숙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