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9.08 맛있는 담배
  2. 2014.07.13 그녀의 선물 (2)
  3. 2014.06.03 재수없는 것들 (2)
  4. 2013.02.11 말과 글의 전쟁 (1)
빨간경순의 노트2014. 9. 8. 00:17

유럽여행을 마친 수림이가 프랑스에 사는 친구가 전해준 선물을 건네주었다.

친구가 직접 만든 빵과 말아피우는 담배.

하지만 빵은 없고 그녀의 마음이 적힌 비닐봉투만 덩그라니...

아름다운 그 빵은 일주일간 파리에서 버티다 곰팡이가 생겼고 

결국 공항에서 버려졌단다.

하지만 나는 그녀가 만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맛있는 빵대신

알프스의 공기가 가득한 마음을 받았다.

그리고 그녀가 보내 준 담배를 피우며 그 공기를 마신다.

정말 맛있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본 영화  (0) 2014.09.11
애물단지  (0) 2014.09.10
맛있는 담배  (0) 2014.09.08
우물과 배설  (0) 2014.09.04
억울해  (4) 2014.08.12
부적 3  (0) 2014.08.06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경순의 노트2014. 7. 13. 09:18

어제 저녁 수림이가 밥을 해주겠다고 했다.

검은 봉지에 물건을 바리바리 들고와서는 뭔가를 뚝딱 거리며 했다.

미역국을 끓이고 햄말이를 하고 콩나물을 무쳤다.

별것없는 밥상이 이쁘고 좋다.

엄마 음식만드는데 나 시간이 얼마나 걸렸어?

글쎄...모르겠는디.

숨을 거치게 쉬면서 나보고 맛있게 먹으란다.

그니까 이게 그녀의 생일선물이었던 것이다.

그것도 정작 생일날도 아닌 전날에.


일요일은 하루종일 교회에 가야해서 바쁘니

나름 그녀가 머리를 쓴 결과였다.

우자지간 나는 세상에서 가장 맛있고 행복한 밥상에

잔뜩 남은 설겆이를 덤으로 받았다.젠장...ㅋ

그리고 밥에 수면제가 들어갔는지 일찍 부터 잠을 잤고

일찍 일어났다.

간만에 일찍 일어나니 기분이 좋다.

커피도 오늘따라 더 맛있게 내려졌다.

커피를 가지고 책상에 앉는데 책과 명함지갑과 카드가 있다.

사람이 선물이다.

책 제목이 벌써 그녀의 마음을 전해준다.


카드를 열어보니 그녀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 글씨들이 널려있다.

마음을 전하는 솜씨가 점점 더 이뻐지는구나 했다.

우자지간 참 기분 좋은 아침이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적 3  (0) 2014.08.06
상태  (4) 2014.07.29
그녀의 선물  (2) 2014.07.13
트랜스젠더 성노동자의 이야기 공연 <만 23/169/73>  (2) 2014.06.15
박유하와 박노자의 글을 읽고  (1) 2014.06.15
재수없는 것들  (2) 2014.06.03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제

    생일 축하합니다! 수림이 밥상 참 예쁘다. 이런 군침도네! ^^;

    2014.07.13 20:49 [ ADDR : EDIT/ DEL : REPLY ]
    • 생일이 지겨울때도 됐는데 이럴땐 은근 좋더라니...ㅋ 남이 해주는 밥이 맛있는거 니도 알잖니.다음에 금화랑 종원에게 특별 주문 한번 해보렴.둘이서 하면 설겆이도 안남길듯 싶다 얘.

      2014.07.14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빨간경순의 노트2014. 6. 3. 13:54

사람마다 유형이 있다면 나는 몸이 생각에 늘 복종하는 유형이 아니었을까 싶다.

생각을 하면 바로 몸이 움직이는 타잎의 사람이었다는 말인데

요즘은 몸이 생각에 복종하지 않는다.

생각이 늘 몸따위를 고려하지 않았던 많은 시간들 탓이겠다.

그래서 방식을 바꾸기로 한다.

몸따위가 그렇게 생각을 무시한다면 그냥 생각만 데리고 살지 뭐...라고

하지만 생각만 한다고 해서 생각은 할 수 있는 일이 그리 많지 않다.

당장 만나야 할 사람도 한둘이 아니고 촬영도 해야하고 촬영본 체크에

이것저것 할 일이 태산인데

생각은 그저 구상만 바쁘게 하고 있다.

제기랄  생각만 많은 생각이가 점점 미워지기 시작한다.

생각이 대체 너는 뭐냐고.

혼자서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으면서 왜케 몸을 무시한거냐고.

생각에 대한 내 마음을 눈치챘는지 생각도 슬슬 발을 빼기 시작한다.

헉....


결국 안되겠다 싶어서 그 둘을 다시 화해시켜 보자고 생각을 먼저 꼬셔보기로 한다.

하지만 이내 생각이 투덜거리며 말한다.

생각이 없다면 어떻게 몸이 의미가 있냐고.몸이 너무 눈치가 없다고.

알다싶히 나는 끊임없이 얼마나 많은 생각을 하느라 쉴틈이 없지 않냐고.

근데 몸은 자꾸 쉬려고만 하니 나도 짜증난다고.

그렇긴 하네.

몸에게도 말을 걸어본다.

생각이 철이 없으니 그래도 묵직하게 니가 먼저 움직여 보는건 어떻겠냐고.

하지만 몸이 그런다.

생각이는 너무 이기적인건 내가 더 잘 알지 않냐고.

생각이가 자기 생각만 하기 때문에 내가 그동안 얼마나 혹사 당했는지 정말 모르냐고.

왜 나는 그걸 모른척 늘 넘어가기만 하냐고.

다 나를 믿고 같이 의기투합 한건데 내가 너무 생각만 밀어줘서 생긴 일이란다.


몸이 너무 망가져서 이제는 스스로 복구가 안되니 내가 생각과 단판을 져야 한단다.

그렇구나 니말도 일리가 있네.

몸을 생각해보니 정말 헌신적으로 일을 하기는 했구나 싶다.

몸통에 칼자국이 세개나 있고

그렇게 좋아하는 음식을 먹여줘도 췌장이 제기능을 못하고

그 튼튼하던 다리며 허리도 이제는 한시간을 서있기도 힘드니 말이다.

젠장 웬지 짠하다.

다시 생각을 얼러보기로 한다.

하지만 생각은 여전히 몸을 고려하지 않는다.

몸이 너무 게을러진거 아니야? 엄살까지 심해진거 아니냐고?

지금이 어느때인데 그렇게 막장 언사를 하는거냐고.

그런 상태라면 나는 몸과 일을 할 생각이 없어!!


아이쿠 내 팔자야.

연민과 동정만을 바라는 이 재수 없는 것들과 

계속 같이 가야 하는 것인지.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진

    전 몸이한테 한 표! 그 동안 몸이 너무 애 썼어요. 그리고 생각이도 잘 달래주세요. 몸이 편해지면 생각이도 밝아질거에요.

    2014.06.07 20:57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 그래 나도 몸이 한테 한표얌.그래서 요즘 야식과 술을 절제 함시롱 몸이를 위해 애정을 격하게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는...근데 왜 이럴때 시원한 맥주는 땡기는지.ㅠㅠ

      2014.06.08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빨간경순의 노트2013. 2. 11. 14:26

오늘 두통의 메일을 받았고

역시 두통의 답장을 보냈다.

재밌는건 한통은 참 편하게 웃으면서 속내를 이야기 했고

나머지 한통도 역시 편하게 쓰기는 햇으나 몇개의 단어를 신경써서 보냈다.

메일을 보내고 나서 잠시 생각해 본다.


말과 글이라는 것이 본디 다른 기질을 갖고 있음에도

요즘은 말보다 글로 이야기 하는 경우가 많아지다보니

입이 할일을 손으로 하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물론 둘다 마음이 담기는 것이기는 하겠으나 

입으로 말을 할때는 눈과 몸이 같이 움직이지만

손으로 할때는 그저 글로만 표현을 해야하니 당연히 애초의 마음과 간극이 생긴다.


웹의 문화가 발달하면서 이런 현상이 더더욱 가중되어

급기야 어떤이는 글이 더 편하다는 사람도 많아지고 있어

말이 편한 사람에게는 불편하기 짝이 없다.

물론 나같은 사람은 글이나 말이나 대충 비슷한지라

글이라고 해서 더 다르지도 않지만

글로 무엇인가를 많이 줄줄이 설명해야 할때는 좀 곤혼스럽다.


게다가 우리가 하는 일도 늘 글을 써야 하는 일이니

입이 하는 일이 점점 줄어들고 있어 

이제는 입으로 말을 해야 할때 또 불편해 지기도 한다.

하지만 말이든 글이든 익숙하게 할 수 있어야 편한데

때로는 그 말과 글이 참 독이 될때가 많다.

이해관계가 점점 더 얽혀 있어 더더욱 그런지도 모르겠다.


상대와 나의 이해관계가 다르고

서로가 기대하는 바도 다르니

자신의 뜻과는 무관하게 말이 독이되고 글이 독이된다.

한마디로 아무리 좋은 말이라도 받아들이는 이의 마음이 독성을 지니고 있으면

어떤 말이라도 독이 된다는 야그.


근데 참 신기하게도 그  똑같은 말이 어떤이에게는 참 힘이 되기도 한다.

가끔 그런 힘은 상대에 대한 믿음에서 오는 것이기도 하고

나의 마음에서 오는 것이기도 한데

가끔 친구에게 쓰는 메일조차 그런저런 것을 의식해야 할때

참 안타깝고 답답하다.

단어 하나에 너무 많은 의미를 재단하다보면

정말 의미는 천차만별로 달라지기 때문이다.


콩심었는데 팥이 나오는 형국이니 참.

그래서인지 내가 아는 한친구는 블러그를 쓰고 있는데

글이 제법 재밌는데도 공개를 하고싶지 않다고 한다.

누가 읽고 무슨말을 할지 미리 걱정을 하기때문일텐데

그런 마음도 백분 이해가 된다.

글이 공개되면 반응도 감수해야 하는 것이니

감수하기 싫다면 너무도 당연한 일.


우자지간 말이 좋아 소통이지

어쩌다 말과 글이 이리도 전쟁을 치루는 사회가 됐는지 모르겠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 며칠  (0) 2013.02.24
왕재산 조작사건 2심 선고 참관기  (0) 2013.02.11
말과 글의 전쟁  (1) 2013.02.11
공포영화 멜로영화  (0) 2013.02.07
돈되는 일거리 구함  (0) 2013.02.06
눈오는날 사우나를 하고  (0) 2013.02.04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조건형

    댓글의 댓글이 오해를 불러일으키는경우가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온라인 상에서 맘에드는 사람을 만날때, 오프라인에서도 만나 온라인(글)의 실체와 오프라인의 실체를 통합하는 과정이 중요한 것 같아요. 일단 한번 만나고 나면 온라인상의 글을 통한 오해가 조금 줄기는 하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나아중에 경순 감독님 만나뵈러 갈 생각입니다 ㅋㅋ 말과 글에 대한 이야기는 충분히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2013.04.27 14:0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