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4. 6. 24. 02:43

얼마전 엄마의 49재가 지났다.

문득 엄마는 세상을 어떤 눈으로 보고 가신걸까 궁금했다.

그리고 내가 세상을 어떤 눈으로 보고 있는지도.

그리고 또 세상의 마지막 날 

나는 지금과 다르게 혹은 똑같이, 세상을 어떻게 이야기 할지.

궁금한 걸 이승에서 다 푼다는 건 욕심이다.

우린 여전히 너무 오래된 과거에 계속 머물고 있으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마와 나의 대화가 이제사 시작 됐다는 거다.





'제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감한 일정  (0) 2014.08.01
속내  (0) 2014.07.24
엄마와 나  (0) 2014.06.24
마음의 준비  (0) 2014.03.04
레드마리아2 일본 촬영중  (2) 2014.01.29
낯설은 풍경  (0) 2013.12.11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