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2.11.30 20:44수정 : 2012.12.02 10:42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사옥에서 만난 김연희씨는 자신의 ‘직업’이 이해되지 않는 사람들에게 “다른 사람이 있다는 것만 알아줘도 새로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의 부탁으로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다.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사를 이제야 봤다. 늘 기사가 나오면 뭔가 다르게 쓰여진다고 투덜거리더니 이번에는 확실하게 연희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잘 실린거 같다.그리고 무엇보다 제목이 마음에 든다.당신이 굳게 믿고있는게 사실일까...늘 이선을 넘고 안넘고가 진보의 수준이 된다.

    2012.12.02 15: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