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남인영 영화평론가와 함께 하는

<레드마리아> 집중탐구: "나는 성노동자입니다" GV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 만나는 

화제의 GV "나는 성노동자입니다"!

 

 

<레드마리아>에 나오는 수 많은 이야기중에서도 가장 논쟁적이고 민감한 주제인 '성노동'- 우리는 평택 집창촌에서 일하며 성노동자의 권리를 말하는 '희영'과 아빠 없는 아이를 누구보다 씩씩하게 키우고 있는 '클롯'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발랄하고 즐겁고 직업만족도까지 높은 '성노동자' 그녀들과 함께 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다시 한번 관객 여러분을 찾아옵니다! 동서대학교 교수인 남인영 영화평론가와 함께 하는 성노동자권리모임 '지지'와의 대화- 생생하고 도발적으로 우리의 편견에 노크할 그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D

 

 

 

 

 

 

일시05/16 (수) 19:00

 

장소CGV 서면

 

준비물 터놓고 대화할 수 있는 마음가짐

 

 

 


 

 

 

 

 

 

 

<레드마리아> 시간표 보러가기

 

<레드마리아> GV(관객과의 대화) 일정 보러가기

 

 

 


 

 

 

레드마리아 Red Maria

2011┃HD┃98min┃Documentary┃color┃16:9┃Dolby 5.12012.04.26 개봉!

 

 

SYNOPSIS

 

한국, 일본, 필리핀에서 만난 레드마리아, 

 

당찬 그녀들의 거침 없는 생활사!

 

 

나(감독)는 많은 여자들을 만났다.

각기 다른 공간에서, 서로 다른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는 그녀들.

 

결혼 10년 만에 친정을 방문한 이주 여성 제나린,

50년이 지나서야 진실을 밝힐 용기를 얻었다는 위안부 할머니 리타,

열여섯 어린 나이에 아빠 없는 딸을 낳은 성 노동자 클롯,

일하고 싶어도 일할 수 없는 비정규직 노동자 종희,

일하지 않을 권리를 즐겁게 행사하는 도쿄 홈리스 이치무라,

24시간 일하는 가사 노동자는 물론, 철거 위기에 놓인 빈민 지역 여성들까지.

 

그들의 일상을 따라가다, 한 가지 질문에 도달했다.

어떻게 서로 다른 노동이 그토록 비슷한 방식으로 ‘몸’에 연결되고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작정하고 그녀들의 ‘배’를 카메라에 담기 시작했다.

주름지고 짓무른, 삶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그 ‘배’로부터 이 이야기는 시작된다!

 

 

 

 

Contact

 

Facebook. <레드마리아> 경순 감독  redkyungsoon


Twitter. <레드마리아> 경순 감독  @redkyungsoon
           시네마 달 
@cinemadal

 

Blog. http://redmaria.tistory.com/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위

    으 아직 서울에 상영관있는지 찾아봐야 겠어요. ㅠ 진작 보고 싶었는데

    부산이라.. -- 그런데 또 남... ???/ 부산에 산다는 지리적 장점 하나로 (서울처럼 많이 계시지 않으니)
    참 많은 행사를 꽤 차시네요..

    2012.09.10 15:52 [ ADDR : EDIT/ DEL : REPLY ]
    • 서울에는 개봉 상영관이 거의 없을거예요.어쩌면 내일 인디플러스가 마지막일지 아니면 또 뜬금없이 상여일정이 생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ㅎ 남인영이 부산에 있어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부산에 갈때마다 숙소제공해주고 맛있는 밥사주고 게다가 맘껏 수다도 떨고...^^

      2012.09.10 23: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