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3. 3. 1. 19:28

일본 출국전 미리 이야기 한 것처럼 ACW2의 총회는 바로 레드마리아의 첫촬영이 있었던 곳이다.

미리 ACW2의 대표인 이토 미도리를 만나기 위해 전 날 출발한 나는 공항에서 그녀와 조우를 했다.

예전보다 헬쓱해지고 인상도 좀 부드러워진 듯한 미도리에게 '귀여줘졌다'고 말하니 웃는다.

만나자마자 우리는 반가운 포옹이 끝나기도 전에 일본의 최근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듣기 시작했다.

미도리의 말에 의하면 쓰나미와 후쿠시마원전 사고 이후 일본은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고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의 우선순위가 바뀌었다고 한다.

자신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무엇이었든지 간에 삶에 있어서의 우선순위가 바뀌었다는 건

참으로 중요하고도 의미있는 말이었다.

그것이 돈을 버는 것이든 집을 사는 것이든 교육을 향한 열정이든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자신의 욕망의 순위가 바뀌었다는 건 혁명이거나 재앙을 격은 후의 선택지이다.

쓰나미와 원전사고의 여파는 바로 일본에 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삶에 대한 새로운 문제의식을 심어 준 거였다.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제

    좌우지간에 이렇게 전 지구적으로 친구가 많은 사람은 첨 봐!

    2013.03.02 03:52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하하 그런가? 전지구적으로라는 말이 왜케 좋냐.근데 아프리카쪽이 좀 없네 그랴.ㅎ

    2013.03.02 1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상영정보2012. 12. 3. 14:27

여성국제연대행동네트워크는 위안부할머니들을 지지하는 단체로 주로 국내외 외국인들이 중심으로 활동하는단체라고 한다.

이날 상영은 한.영문자막으로 상영이 될 예정이다. 영화를 상영하기 위해 그들이 직접 상영포스터를 새로 제작했다고 한다.^^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