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2.05 <애국자게임> 상영/인디다큐 시간여행
  2. 2012.11.28 강적들
빨간경순의 노트2012. 12. 5. 14:05

2001년도에 만들어진 <애국자게임>을 인디다큐 에서 상영을 한다.

오랜만에 있는 상영회이기도 하고 대선을 앞두고 있다보니 

2001년이나 지금이나 무엇이 크게 바뀌었나 새삼 놀랍기도 하다.

물론 대통령후보 사상검증대회를 한답시고 벌어지는 코메디가 다른 방식으로 바뀌기는 했지만

여전히 우리는 볼온한 생각의 낭만도 상상도 창작도 자유도 가질수가 없다.

물론 그 볼온함은 단지 사상의 문제만은 아닐터...

오랜만에 <애국자게임>과 다시 마주하려니 

미직지근 해진 불온함이 다시 꿈틀꿈틀....ㅎ

12월12일 인디플러스 극장에 와서 봐주신다면 참 좋겠지만

극장을 못찾는 분들 인디플러그에서 다운받아 꼭 보기를.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어공부  (0) 2012.12.27
그녀의 첫 투표  (0) 2012.12.19
<애국자게임> 상영/인디다큐 시간여행  (0) 2012.12.05
경은이의 사진전을 기대한다  (0) 2012.12.03
강적들  (0) 2012.11.28
모녀지간 돈거래  (2) 2012.11.27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빨간경순의 노트2012. 11. 28. 17:26

며칠전부터 엄마가 불고기 타령을 했다.

집에서 해먹자고 했더니 구지 방송에서 본 서울불고기 그집을 가야겠단다.

노란 불판에 올려진 그맛을 꼭 봐야겠다고.

이래저래 시간이 안맞아 미루다가 그제 또 전화가 왔길래 약속을 했다.

준비를 마치고 막 나가려는데 엄마가 전화를 했다.

얘 안되겠어.지금 밖에 나왔더니 너무 춥다. 

다시 감기걸릴까봐 나 다시들어가니까 나오지 마라.

뭐라 말한마디 하기도전에 이미 전화는 끊겼다.


어제 다시 전화가 왔다.

얘 오늘은 어떠니?....뭐...갑시다.

그시간 나는 이제 겨우 일어나서 눈꼽도 떨어지기 전인 12시 10분쯤.

두시에 만나자고 했는데 아무래도 중간시간에 장사를 안하지 싶어서 전화를 해봤더니

역시나 1시부터 4시30분까지 장사를 안한단다.

엄마에게 다시 전화를 해서 일단 집으로 오라고 했다.

쉬다가 4시반쯤 나가자고.

근데 엄마가 도착한 시간은 2시30분.

우자지간 집에 도착한 엄마가 그런다.

오늘은 왜이렇게 날씨가 덥니.하고는 옷을 벗기 시작하는데....

아래 옷을 네벌이나 입고 중간에 발목워머까지 휘감았다.


그리고는 냅다 여기저기 훑어보더니(예전같으면 지저분하니 어쩌니 말이 많았을텐데)

내가 지난번에 입으라고 주었던 츄리닝 안입으면 도로 줘.

엄마는 늘 나와 수림의 취향을 비껴가는 옷을 사들고 온다.

결국 우리는 옷을 받을때마다 다른이에게 옷을 넘겨주고는 했는데

그걸 발견할때마다 서운해하는 엄마의 뒤끝이 무서워

이제는 조용히 쳐박아 둔다.

근데 도로달라니...얼씨구나하고 얼른 찾아서 넘겼다.

그리고 4시가 다되어가길래 엄마 나가자 했더니

그사이 싱크대의 설겆이를 보더니 이것 좀 하구...

됐다고 말하기도 전에 그녀의 손은 이미 고무장갑속에 들어가 있다.


설겆이를 하는동안에도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물소리때문에 들리지도 않는데 계속 뭐라고 중얼거리더니

내가 반응이 없자 이번 선거 누구찍을거냐고 하면서 소릴 빽 지른다.

어어...엉...뭐 아무래도 박근혜는 좀 안되는게 낫겠지하며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내려는데 갑자기 그런다.

얘...문재인이 대통령 되야해...

어..엉..아무래도 그렇지.

근데 엄마 박근혜 아니었어?

얘..난 한번두 박정희니 명박이니 그쪽얘들 좋아한적 없어.

여기까지는 좋았다.근데...

어디 여자가 대통령된다고 설치니...문재인 봐라.

남자답게 생긴대다가 잘 생기기도 했고 

그런남자가 집안을 지키고 나라를 지켜야지...

오마이 갓.


갑자기 문재인의 광고가 생각났다.

문소리의 청아한 목소리 다음에 이어지는 컷부터

거슬리기 시작하더니

문재인후보의 집에서 다리미질을 하고 내조하는 아내의 아름다워보이지 않는

내조의 그림까지....

가슴이 탁 막히는게 미치겠는거다.

우리 엄마같은 사람을 겨냥해서 이런걸 만든걸까?

대체 이전략의 포인트는 뭔거지?

단일후보라는 맥락을 빼고는

박근혜를 막아야 한다는 대의를 빼고는

어느것 하나 나에게 감동을 주는게 없다.


저녁에 집으로 돌아온 수림.

역시 그녀도 오자마자 대뜸 대선후보 이야기다.

엄마 박근혜가 티브이토론에서 미리 질문지를 받고 이야기했나봐.

그건 좀 아니지 않아. 근데 박근혜를 보면 웬지 불쌍해.

왜?

그거 있잖아 옛날에 어린왕자를 밖에도 못나가게 하고 오직 왕만 만들려고

세상과 겪리시켜서 아무것도 모르면서 그저 왕밖에 할일이 없는...

근데 엄마...담배 좀 나가서 피라고 하면 나보고 나가라고 하겠지?

허걱...


내가 그나마 유일하게 맘놓고 담배피는 곳이거늘

드디어 이곳까지 눈치를 보면 살아야 하다니 하면서

담밸 꼬나물고 외로운 마음을 달래려 대선후보들을 클릭하다가

노동자대통령후보 김소연을 본다.

여전한 미소 그리고 씩씩한 말투

하지만 정책이나 공약을 보면 너무 허술한 우리의 노동자대통령후보.

갑자기 화가난다.

이렇게 그녀가 출마를 할수밖에 없도록 만든 그 진보들에게.

정책하나 제대로 신경쓸 겨를도 없이 투쟁현장에서 살아야 하는 이 후보를

지지하고 만들어야 할 그 인력은 다 어디로 가있는 것인가.


현실과 꿈 사이를 왔다갔다하면서 계산을 한다.

근데 현실과 무수히 타협하며 만들어내는 정권의 수혜가 달긴하겠지만

꿈이 사라져가는 사회는 너무 무섭다.

단일후보 밀다가 가슴앓이로 속병걸리느니

꿈을 보기로 한다.

아무도 지지해주지 않을거 같은 거친 공약들 투성이긴 하지만 

진보를 가장한 강적들 보다는 아름답다.

나의 어물쩡한 태도도 이제는 그만 정리하자.

노동자 대통령후보 김소연 화이팅!!!


노동자대통령 후보 김소연의 선거캠프 http://nodongcamp.kr

노동자대통령 후보 김소연캠프 트위터 @nodongcamp

노동자대통령 후보 김소연의 트위터 @synodong

노동자대통령후보 후원금 http://nodongcamp.kr/?page_id=64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국자게임> 상영/인디다큐 시간여행  (0) 2012.12.05
경은이의 사진전을 기대한다  (0) 2012.12.03
강적들  (0) 2012.11.28
모녀지간 돈거래  (2) 2012.11.27
영화 좀 틀어줘.  (0) 2012.11.25
카톡 메세지  (0) 2012.11.19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