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경순의 노트2014. 12. 27. 22:10



베를린에 있는 친구가 가끔 섹시한 엽서를 보내준다.

얼마전 보내 온 이 엽서의 그림도 마음에 들지만

써 있는 문구도 아주 맘에 든다.


'나는 방귀 뀔때 흥분한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평의 철학  (0) 2015.05.11
고해성사  (3) 2015.04.24
엽서  (0) 2014.12.27
포토테라피 강좌  (0) 2014.11.05
기분이 좀 풀린다  (0) 2014.09.15
기사를 카피하는 기사들  (0) 2014.09.15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