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경순의 노트2014. 4. 17. 00:06

할 말은 많은데 말을 할 수가 없고

말을 하는데 하고나서 개운치가 않고

우울해 지지만 슬픈건 아닌거 같고

슬픈게 뭘까 생각하다보니

그냥 아프다.


아프다는 걸 안다는 건 얼마나 특별한 감정인지.

넘어지고 다치고 파내고 찢고 지지고 볶아도

아프다는 생각은 해보지를 않았는데...

그냥 오늘은 묘한 아픔이 심장을 콕콕 찌른다.


2주간 야식을 끊었는데 오늘은 그냥 먹어버렸다.

먹어도 개운치가 않은데

내일 해야 할 일정은 너무나 많네.

대체 이 복잡함은 뭔지...

감정이란 참 묘한 판타지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소리  (0) 2014.05.12
깊은 바다  (0) 2014.04.22
복잡함  (2) 2014.04.17
사무실 오는 길  (0) 2014.03.31
<남자가 사랑할때> 리뷰 기사  (0) 2014.03.13
폼롤러  (2) 2014.03.10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독님, 빠이팅!!!
    감정이라는게 참 파악하기 힘든 것 같더라구요.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작업 잘 하셔요~~^

    2014.04.17 08:04 [ ADDR : EDIT/ DEL : REPLY ]
    • 늘 힘을 주는 건형씨 땡큐여요. 근데 진도여객선 사건이 전국민을 우울하게 만드네요.건형씨도 감기조심하세요.전 아직 감기는...^^

      2014.04.17 21:4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