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3. 4. 10. 13:15

제작발표회는 상업영화나 TV드라마에서는 자주 하는 일인데 독립영화쪽에서는

거의 하지 않던 종목. 웬지 거창해 보이고 돈도 많이 들거 같고 설사 한다해도

관심갖고 와줄 기자들도 없을거 같고...뭐 그런저런 이유에서인지 제작발표회는 

늘 남의 나라 이야기처럼 우리에게는 익숙치 않았었다.

하지만 늘 스포라이트를 받는 상업영화보다 그렇지 못한 독립영화가

더더욱 제작발표회가 필요한건 아닌지.


여기저기 제작지원을 한다고 해도 누구나 원하는 규모의 제작비를 가지고

영화를 찍는 것도 아니고 영화를 만들면서 고민하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회자되는 것도 아니고

뚜껑을 열기까지는 그누구도 관심이 없다가 개봉이 되어서야 그것도 개봉된 몇편의 영화들 중 좀 뜬다하는

영화만이 관심의 대상이 되고 비평이든 호평이든 반응이 있다.

그러니 그런 반응은 고사하고 이런 영화가 있었는지도 모르는체

제작을 묵묵히 하는 수많은 감독들은 외롭다.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서 다 해야하는 이 구조는 

그래서 치열하고 고통스럽고 눈물나는 곳이기도 하다.


'제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이 되는 말  (6) 2013.05.09
기획안을 쓰다  (3) 2013.04.27
소박하고 풋풋했던 <산다>제작발표회  (0) 2013.04.10
10일간의 질주  (0) 2013.03.28
산만한 하루  (0) 2013.03.16
3.11 2주기에 마주하는 여러가지 고민들  (0) 2013.03.11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