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3. 3. 16. 02:24

오늘 따라 약속이 많았다.

아침 8시에 엄마가 입원한 병원에 가서 담당의사를 만나 교통사고 진단서를 의논하고

11시에 영상교육 개인지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3시에 영화 산다 기획회의를 한후

7시에 한예종 교강사모임에 갔다가

대충 늦은 시간 제주도에서 올라온 재미교포 친구 유니를 만나야했다.


하지만 나는 8시는 이미 패스를 하고

한참 넘은 10시쯤 영상교육을 받는 친구로부터 전화를 받고서야 잠이 깼다.

두시간 전에는 일어나야 두리번 거리다가 잠이 깨고 대충 약속장소에 가는 습관이 있는지라

10시는 너무 촉박한 시간이었다.

그래도 잠이 부족하다.

30분은 더 자야 뭔가 하루를 시작할 수 있겠다 싶어

결국 30분을 더자고서야 나는 움직이기 시작했다.


다행인건 약속 장소가 한강에서 촬영실습을 하기로 했다는거.

대충 이만 닦고 눈꼽만 대충 정리한후

자전거를 타고 한강으로 달린다.

이것저것 촬영에 대한 기본을 설명하고 실습을 하는데

병원에 왜 안오냐고 전화가 장난이 아니다.

결국 만나서 해결해야 할 일을 중간중간 전화로 여기저기 문의하고

또 전화를 받는다.

바쁜 와중에 배에서는 꼬르륵 꼬르륵.

결국 추위를 핑계삼아 한강에 있는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사서

오손도손 후루륵 먹어치우며 촬영의 팁을 몇가지 이야기 한다.


이야기는 하는중에 계속 전화가 온다.

오늘 마지막에 만나기로 한 유니가 영어로 계속 카톡질이다.

일하는 중이라고 짧게 영어로 보냈지만

성에 안차는지 보이스톡 전화가 온다.

윤이는 한국말 쓰기가 힘들고

나는 영어로 쓰기가 힘들다.

촬영을 제대로 하는지 힐끔거리다 

결국 영어로 문자쓰기 힘들어 전화를 한다.

미안해서 어쩌니 내가 오늘 아무래도 시간이 안될거 같아.

우리 경묵이 집들이 할때 보면 안될까

하지만 친구는 그때는 자기는 서울에 없단다.

근데 어쩌냐 저녁에 교강사모임에 갔다오면 나는 녹초가 될꺼 같은데.

이래저래 주절거리다가 결국 다음에 보자고 했다.


전화를 끊고 촬영포인트를 바꾸는데 다시 전화가 온다.

영화 산다의 감독 미례다.

난데 오늘 kt총회끝나고 집으로 가는중인데 그냥 너희집에서 볼까?

우리집에서 보는건 좋은데 내가 한시간후에 병원엘 가봐야 할꺼 같아.

아침에 가야하는데 못가서 오늘 퇴근시간 전에 가서 의사를 만나봐야 해.

그래서 울집에서 보면 나는 나가야 하는데 너희는 어쩌냐.

결국 다시 미례집에서 보기로 하고 약속시간 30분전에

교육을 마치고 열라 자전거 패달을 밟는다.

집에 도착하니 커피한잔에 숨을 돌리고 싶어진다.

결국 약속시간에 미례집에 갔다가 병원에 가기는 힘들거 갔다.

그 시간을 절약해서 커피한잔으로 잠시의 휴식을 취하려는 순간

다시 미레가 전화한다.

야 나 망원동지나려는데 너 어디니?

응 나 지금 집인데....


결국 설레발 떠는 사이 그들은 집으로 왔다.

집에서 한시간만 회의를 하고 찢어지기로 했는데

병원에서 엄마가 계속 전화질이다.

간병인 오늘 돈줘야 하는데 입금했니?

아니 자기가 주는 것도 아니면서 웬 왕비자세?

하지만 목소리는 이쁘다.

거시기 엄마 내가 지금 밖이라 집에가면 바로 입금할게 하면서 거짓말이 술술 나온다.

그리고 거짓말 하는 사이 사이 속으로는 열라 돈을 어디서 구하나 머리가 돌아간다.

그리고......


결국 회의 시간에 교통사고 보험금 처리에 대한

긴급지원을 받아 병원은 패스하고

회의를 시작한다.

회의를 빨랑 끝내고 교강사회의에 참여해

오늘의 화끈한 메뉴 양고기집을 갈까 하는데

이미 시간은 7시다.

결국 이번에 같이 강의를 맡은 미례와 눈빛을 교환한후

교강사회의도 패스다.

그리고 바로 그직후 귀신같이 김동원 선배가 전화를 한다.

야 뭐하냐?

거시기 엄마 교통사고 문제로 이리저리.....


뭔소린지.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다들 돌아간뒤 꾸역꾸역 책상에 안자 구상하던 기획안을 펼쳐놓고 자료를 뒤지는데

갑자기 냉장고에 있는 동태가 생각났다.

그리고 제작팀 양미가 가져온 국화주가 생각났다.

하루종일 밥알이 배속에 들어가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열심히 쌀을 씻고

저녁에 사들고 온 무가 생각났다.

그리고 그저깨 사다놓은 미나리도 생각났다.

가스불을 켜고 무와 다시마와 멸치를 넣고 팔팔 끓인후

동태와 마늘과 고추를 넣어 다시 팔팔 끓인후

미나리를 듬뿍 넣고 새우젖과 고추가르를 뿌려 다시 한소끔 끓여내니

맛이 일품이다.

끓이는 사이 밥이 익는다.


집에서 제일큰 대접에 동태국 한그릇을 푸고

밥한그릇을 푸고

그옆에 국화주 한잔을 올려 놓으니 고루고루 따뜻한 향이 코를 후비지 뭔가.

게 눈 감추듯이 동태국이 사라지고

밥알도 사라지고

또 한 그릇을 떠온다.

갑자기 세상을 다 가진듯한 이 느낌은 뭐니.

우자지간 밥그릇을 비울즈음

뭉개 뭉개 뭉개 했던 기획안의 실마리가 슬슬 풀리기 시작한다.

갑자기 산만했던 하루가 보람찬 하루로 마무리 되는 느낌.ㅎ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