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5. 4. 16. 22:59

몇주전 안과를 다녀왔다.

1차 가편본이 나올즈음 왼쪽눈에 이상이 왔기 때문이다.

다른곳이 아프다면 병원가기를 미루었을텐데

한참 편집을 하는중에 모니터가 안보이니 나도모르게 바로 달려가게 되었던 것.

이것저것 검사를 하더니만 의사가 그런다.

눈에 구멍이 났어요

헉...


망막뒤에 있는 일종의 필름역할을 하는 막에 구멍이 났다는 것이다.

그래서 미세혈관의 피가 새고있어서 눈이 뿌옇게 된거라고.

레이저로 간단히 수술을 할 수 있으니 오늘 하고 가라했다.

세상에 살다보니 이제는 별걸 다 한다 싶었다.

대체 내가 모르는 몸의 불상사는 또 무엇이 남았을지 그저 웃음이 나왔다.

그리고 동공을 확장시키고 마취제를 뿌리고

전기고문 하는것 같은 레이저빛을 수십번 쏴대더니 일단 봉합이 됐다.


봉합은 되어 더이상의 피가 새지는 않지만 수술부위의 상처가 남았는지

렌즈에 낀 커다란 먼지처럼 앞을 볼때마다 커다란 돌멩이가 왔다갔다 한다.

레드마리아를 촬영하다 일본에서 오른쪽 눈을다쳐 각막이 찢어졌었는데

레드마리아2를 만들면서는 왼쪽눈에 빵꾸라니.

우자지간 그후 나는 땜질해 놓은 뿌연눈으로 모니터와 싸우고 있다.

몇일전 촬영을 나갔다가 안그래도 초점 맞추기가 힘든판에

땜질한 눈으로 초점을 맞추느라 똥을 뺐다.


젠장...사는게 뭐 이렇게 코메디인지.

그런 코메디같은 일에 스트레스까지 받으니 더 화가 나려고 한다.

그러다 문득 오....이건 아니지.

그렇게까지 손해보며 살 순 없지 하고 생각을 바꿨다.

세상의 구멍난 곳을 보다못해 내눈에 구멍까지 생긴거라고.

그러니 내눈에 구멍은 더 많은 구멍을 대비하기 위한 작전이라고.

근데 역시 그런 딸딸이는 안 통하나보다.


일이란게 엎친데 겹친다고 사무실도 4월말에 빼야하는데

오늘 집주인이 집을 빼달라고 하고

돌아가신 능곡엄마집도 빨리 짐을 빼달라고 독촉이 동시에 온다.

도무지 계획적으로 살 수가 없다.

원래 계획적인 인간이 아니기는 했지만 그래도 세상은 좀 질서가 있어야하지 않나?ㅎ

여기저기 생각지 않은 구멍들이 점점 쌓이는데

이러다 맨홀붕괴 되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우리집을 빼줘야 한다고 수림에게 메세지를 보냈더니

이 친구가 더 난리다.

엄마 그럼 우리 어떻게....훌쩍훌쩍

엄마 9월안에 영화 완성해야 한다믄서...훌쩍훌쩍

그냥 버티면 안되나....훌쩍훌쩍

....

이친구 아직 산전수전을 한참이나 더 겪어야 할판.

아니 뭐 이정도를 가지고 훌쩍이기까지.

이런건 껌이야 수림아.

니가 진짜 힘든일을 못겪었구나 고주알메주알....


엄마답게 몇마디 씨부렁 거려줬더니

웬지 뿌듯.

근데 왜케 마음이 편한거냐.

이것도 좀 문제는 문젤세.

정작 머리 아픈건 편집 할 시간을 졸라 빼앗기겠구나 하는 것.

젠장 고관절이나 빨리 낳았으면 좋겠구나.

암벽이나 실컷 다니고로.ㅠ

'제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노동자들에 대한 공연 <똑바로 나를 보라2>  (2) 2015.07.17
프로덕션에 대한 생각  (0) 2015.05.30
구멍  (0) 2015.04.16
감이 떨어졌다  (0) 2015.01.15
레드마리아2 후원금 통장  (0) 2014.12.09
후유증  (0) 2014.10.28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