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경순의 노트2014. 9. 4. 03:26

사람들이 우물안에다 계속 똥을 싼다.

냄새도 역하고 보기도 안좋은데

우물안에 생명까지 자꾸 죽어나가고.

몇몇은 우물을 탈츨해서 다행이긴 하다만

사람들이 우물안에 꾸역 꾸역 무언가를 토해낸다.

우물에서는 물을 마셔야 하는데

그곳이 배설하는 기관이 됐다.

똥물이 넘쳐난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물단지  (0) 2014.09.10
맛있는 담배  (0) 2014.09.08
우물과 배설  (0) 2014.09.04
억울해  (4) 2014.08.12
부적 3  (0) 2014.08.06
상태  (4) 2014.07.29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