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4. 8. 1. 01:28

이상하게 자꾸 일정이 꼬인다.

특히 제작비 마련을 위해 힘써야 할 시간이 다가올때 자꾸

일정이 꼬인다.

지난 봄도 제작지원을 하려고 집중할 시간을 가늠하고 있었는데

엄마가 돌아가셨다.

생각 할 것도 없이 제작지원을 포기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이번에도 다시한번 지원프로그램에 도전해 보려는데

뜻하지 않은 촬영과 처리해야 할 일들이 겹쳐서 집중을 할 수가 없다.

사실 원하는 촬영이 잡힌다는건 한편으론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머리로만 생각해서는 잡히지 않는 그림들이

이렇게 불쑥 찾아와 주는 건 고마운 일임에 분명한데도

나는 난감한 고민을 하고 있으니.

오늘도 생각치 않았던 대만 촬영 일정이 잡혀 조만간 다녀와야 할 것 같고

만나뵙고 싶었던 선생님과 일정도 잡게 되었다.

그리고 다음달 잡힌 감독전과 관련된 원고도 써야 하고

기획안을 정리하려면 촬영본도 봐야하고

밀린 번역이랑 프리뷰터 해야한다.

심지어 요몇달은 혼자서 촬영을 다녔더니만

체력도 바닥이다.

젠장...왜 일은 늘 밀려서 몰아치는것인지.

제작지원까지 주어진 시간이 빠듯해 일에 집중이 안된다.

몇줄 쓰다가 중단되고 몇줄 쓰다가 중단되고.

이러다 이번에도 또 놓치게 될까 마음이 불안불안 초조해 진다.

그냥 저냥 신경 안쓰고 가면 좋으련만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고 하려니

딸린다 딸려.

늘 이런 것들이 산이 된다.

그 산을 바라만 볼 것인지

돌아 갈 수 있는 길을 찾아봐야 하는지

아니면 갈때까지 가봐야 하는지.

대략 난감하고 복잡하다.

근데 왜 자꾸 암벽타러 가고 싶은 생각까지 꿈틀대는지...쩝


'제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의 다큐멘터리 감독들_경순 감독 기획전 원고1  (1) 2014.09.18
한국의 다큐멘터리 감독들_경순 감독 기획전 원고2  (0) 2014.09.18
난감한 일정  (0) 2014.08.01
속내  (0) 2014.07.24
엄마와 나  (0) 2014.06.24
마음의 준비  (0) 2014.03.04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