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경순의 노트2014. 7. 13. 09:18

어제 저녁 수림이가 밥을 해주겠다고 했다.

검은 봉지에 물건을 바리바리 들고와서는 뭔가를 뚝딱 거리며 했다.

미역국을 끓이고 햄말이를 하고 콩나물을 무쳤다.

별것없는 밥상이 이쁘고 좋다.

엄마 음식만드는데 나 시간이 얼마나 걸렸어?

글쎄...모르겠는디.

숨을 거치게 쉬면서 나보고 맛있게 먹으란다.

그니까 이게 그녀의 생일선물이었던 것이다.

그것도 정작 생일날도 아닌 전날에.


일요일은 하루종일 교회에 가야해서 바쁘니

나름 그녀가 머리를 쓴 결과였다.

우자지간 나는 세상에서 가장 맛있고 행복한 밥상에

잔뜩 남은 설겆이를 덤으로 받았다.젠장...ㅋ

그리고 밥에 수면제가 들어갔는지 일찍 부터 잠을 잤고

일찍 일어났다.

간만에 일찍 일어나니 기분이 좋다.

커피도 오늘따라 더 맛있게 내려졌다.

커피를 가지고 책상에 앉는데 책과 명함지갑과 카드가 있다.

사람이 선물이다.

책 제목이 벌써 그녀의 마음을 전해준다.


카드를 열어보니 그녀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 글씨들이 널려있다.

마음을 전하는 솜씨가 점점 더 이뻐지는구나 했다.

우자지간 참 기분 좋은 아침이다.








'빨간경순의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적 3  (0) 2014.08.06
상태  (4) 2014.07.29
그녀의 선물  (2) 2014.07.13
트랜스젠더 성노동자의 이야기 공연 <만 23/169/73>  (2) 2014.06.15
박유하와 박노자의 글을 읽고  (1) 2014.06.15
재수없는 것들  (2) 2014.06.03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제

    생일 축하합니다! 수림이 밥상 참 예쁘다. 이런 군침도네! ^^;

    2014.07.13 20:49 [ ADDR : EDIT/ DEL : REPLY ]
    • 생일이 지겨울때도 됐는데 이럴땐 은근 좋더라니...ㅋ 남이 해주는 밥이 맛있는거 니도 알잖니.다음에 금화랑 종원에게 특별 주문 한번 해보렴.둘이서 하면 설겆이도 안남길듯 싶다 얘.

      2014.07.14 00: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