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3. 4. 27. 11:17

새로운 기획안을 쓴다는건 참 긴장되고 설레는 일이다.

또 한번의 새로운 인생을 접하는 순간이고

가장 많은 공부를 하는 시간이며

온몸의 세포들이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리고 매번 아니었다는걸 온몸으로 체감하며 경험했음에도

시작은 다시 작은 혁명을 꿈꾸는 시간이 된다.


그렇게 지금도 꿈을 꾼다.

썼던 기획안을 다시 보고 또 고쳐내려가면서

쓰여진 마음처럼 그렇게 영화가 만들어 질 날을 꿈꾸는 것이다.

한달전 1차로 제작지원서를 내고

다시 2차로 지원할 곳을 찾기위해 기획안을 다시 꺼내본다.

순간 뭉클하다.

언제 시작될지 알 수없는 이 이야기들이

언젠가는 완성되어 모습을 드러내겠지 하는 마음.


근데 순간 불안한 마음도 없는건 아니다.

지난했던 지난 작업들의 긴 시간들이 오버랩되면서

잊고있었던 많은 일들이 떠올라 조금 부담스러워지기도 한다.

돈을 구하기 위해서 고민했던 시간들이

정작 촬영을 하고 영화를 고민했던 시간들 만큼이나 길고 험했던...

그래서 영화를 찍을때는 각오가 필요하다.

다시 그렇게 그만큼 뛸 자신이 있는지.


근데 꼭 그렇게 해야만 해? 그것보다는 좀 다르게 갈 순 없어?

속으로만 속타는 고민들과 생각들이 부글부글 끓지만

결국 현실은 바뀌지 않으리라는 이성적 판단이 감정을 누른다.

그리고 다시 기획안을 보면서 마음을 정리하지만

그렇게 흔들린 마음은 쉽게 정돈되지 않는다.

갑자기 눈물이 나려고 한다.

왜 이렇게 짠한 것일까.


안되겠다 커피를 마셔야지.

열심히 적당한 온도에 가장 맛있는 커피를 드립해야지 하면서 정성을 쏟았지만

커피는 영 맛이 없다.

향기는 어디로 갔는지 쓰기만 하다.

쓸 때도 있는 것이지 그냥 마셔.

투덜거리다가 여기저기 바닥에 널린 빨래거리들에 눈이 꽂힌다.

온갖 빨래들을 뒤져 세탁기를 돌리고

담배를 한대 물고 다시 커피 한모금.

웬지 맛이 한결 부드럽다.


천천히 썼던 기획안을 들쳐보기 시작하는데

다시 마음이 콩닥콩닥.

그래  다 잘될거야.암....

'제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다 2013> 텀블벅 마감 10일전에 드는 여러가지 생각들  (0) 2013.06.21
힘이 되는 말  (6) 2013.05.09
기획안을 쓰다  (3) 2013.04.27
소박하고 풋풋했던 <산다>제작발표회  (0) 2013.04.10
10일간의 질주  (0) 2013.03.28
산만한 하루  (0) 2013.03.16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조건형

    감독님의 다음 영화도 기대가 됩니다. 친구중에 부산대 비정규직 교수 친구가 있는데 몇달동안 처우개선을 하기위해 천막농성을 하기도 했고 미진하나마 타결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덕분인지 이번 학기에 부산대에서 수업을 얻지 못했어요. 친구가 어느날 생각 다방에서 자신의 논문 후원을 받으면 어떨까 제안을 하던데, 전 너무 좋은 아이디어다라며 첫번째 후원자가 되었고 6개월에 걸친 논문 후원자들로 매달 2만원씩 20명위 인원으로 금방 채우더군요. 독립영화 다큐감독으로써 영화에 대한 고민보다 제작비 마련에 대한 고민을 더 많이 해야 하는 현실이 씁슬하실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감독님을 좋아하는 분들도 많으실텐데, 제작비 마련 후원비 마련을 하시는 것도 작은 방법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텀블벅이라는 후원모금 사이트도 있구요 ㅎㅎ 물론 이런 후원금 마련으로 제작비가 채워지기는 힘들테니까 다른 방법들도 병행허시구용~~ 그럼 전 바로 후원금 입금할겁니다^^ 최근의 감독님 작품은 모두 재미있개 봤으니 작품의 깊이와 퀄리티를 신뢰하니까용 ㅎㅎ 김조광수 감독님 단편들 제작비도 그렇게 마련되었고 저도 그단편들에 만원씩 후원금 보태고 G보이스 다큐제작엔 5만원을 후원 했어용~~ 기획서를 쓰는 설레는 마음 잘 안고 가시길 빕니다~~ 경순감독님 화이링!!!

    2013.04.27 11:43 [ ADDR : EDIT/ DEL : REPLY ]
  2. 박조건형

    실례가 안된다면 경순감독님 연락처를 제가 알고 있어도 될까요?^^ 물론 번호를 안다고 자주 문자하고 귀찮게 해드리진 않을거애요 ㅎㅎ 담에 혹시 뵐날이 있을까 싶어서요~~ ^^ 박조건형 010-4844-1969

    2013.04.27 11:54 [ ADDR : EDIT/ DEL : REPLY ]
  3. 역시 생각다방 멤버들이 생각이 있네요.ㅎ 마음만으로도 이미 배부르고 영화 다 만든거 같은 기분에 훨훨. 저는 일단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먼저 해볼터이니 김미례 감독이 현재 제작중인 영화<산다>를 후원해 주시면 감사 감사하겠습니다.^^ <산다>카페(http://cafe.daum.net/sanda2013)가 아직 부실하기는 하지만 그곳에 가면 후원계좌도 있고 영화의 진행상황도 볼 수 있을거예요.그리고 무엇보다 김미례 감독을 응원해 주시면 감독이 무척 힘이 날거예요.ㅎ 전번은 메세지로 알려드릴게요.^^

    2013.04.27 15: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