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3. 3. 4. 13:14

어쩌다 <잼다큐 강정>이후 두번째 총괄프로듀서를 맡게됐다.

작품은 김미례 감독의 신작<산다>.

작품 기획때부터 논의를 같이 하기는 했으나

개인적으로 해야 할 일도 많아 공식적인 참여는 생각하지 않았었는데 

운명인지 결국 하게 됐다.

작품의 취지도 좋고 레드마리아에서 제기했던 노동의 이야기가

남성노동자들을 통해 그리고 정규직이라는 타이틀 속에 고민해 볼 수 있는 이야기라

생각됐기 때문이다.


한때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갈리면서 서로가 이중의 적이 됐고

지금도 수많은 비정규직의 노동자들이 해고되거나 불안한 상태에서

비정규직 철폐 혹은 정규직 쟁취가 대안인 것처럼 이야기 되고 있다.

하지만 정말 그런 것인가?

그리고 정규직은 정말 안녕하신가 말이지.

영화<산다> 는 KT정규직 노동자들의 분투기임과 동시에

50을 넘어선 노동자들의 '산다'는 것에 대한 새로운 고민을 보여주는 영화다.


늘 노동이야기는 이제 그만하고 싶다던 김미례 감독이

이번에도 노동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됐다.

이럴때 우리는 팔자라는 말을 쓴다지 아마.

우자지간 재밌게 작업을 해보자고 제안했고

나름 빵빵한 제작팀이 꾸려졌다.

홍보와 기획을 함께 할 프로듀서가 두명 더있고

이미 실력있는 카메라 감독과 함께

레드마리아 조연출 아람이가 이작업의 조연출로 뛰고 있다.

현재는 미례와 아람이 둘다 일본 촬영 중이다.


이래저래 일년은 쉬겠다는 계획이 역시 망상이었음을 확인하면서

올해도 바쁘게 돌아갈거 같다.

이 작품 외에도 개인적으로 해야 할 일들이 많아져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좋은 작품에 함게 하는건 그 바쁜 일정속에서도

기쁜 일임을 알기에 즐겁게 신나게 해 볼 생각이다.

그리고  <산다>라는 제목이 암시하듯이

이 영화가 모든 이들에게 진정 산다는 것의 의미를 

두고두고 곱씹는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


<산다>화이팅!!!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