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춘 서사/연구의 역설매춘은 존재하지 않는다

 


일시: 2016년 4월 26(저녁 7

장소여성문화이론연구소

강연자오김숙이(페미니스트 문화연구자)

 

2004년 성매매특별법의 제정과 시행에 반대하며 등장한 성노동자 선언과 저항

그리고 12년 뒤인 2016년 성매매특별법 위헌소송과 얼마 전 합헌 판결여전히

한국 사회에서 매춘을 둘러싼 담론과 그 일로 돈을 버는 성노동자의 현실

사이에 가로 놓인 간극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신자유주의 질서의 흔한

레토릭으로 등장하는 성의 상품화’ 현상을 염두에 둔다면 어쩌면 그 간극은

점점 벌어지고 있는지 모릅니다이런 문제의식에서 페미니스트 문화연구자

오김숙이는 매춘 또는 성노동으로 생계활동을 하며 살아가는 여/성노동자의

생애이야기를 통합적으로 분석하여 그들이 처한 삶의 모순과 간극을 넘어서고자

연구를 진행하였습니다그리고 20-3-대 여/성노동자를 만나 수집한 생애이야기를

가족학교직장이라는 장으로 나누고그들이 각 장에서 겪은 경험을 생존

전략과 행위성 차원에서 분석하였습니다.

그런데 연구자는 본인의 연구가 애초의 의도에 접근한 것일까 자문합니다.

매춘 담론과 성서비스 노동자의 현실 사이의 간극을 해석하고 통합하여,

/성노동자들이 처한 생계활동의 현실과 규범 사이에서 분열적 삶을 넘어설

방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인지 질문합니다아니면 그와 반대로,

/성노동자들처럼 매춘이 놓인 현실의 역설에 부딪히며 길을 잃고만

것은 아닌지 자문합니다여성문화이론연구소 제76차 콜로키움에서

오김숙이는 20-30대 여/성노동자의 생애이야기에 대한 연구내용과

연구과정에서 느낀 위의 문제의식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출처 http://www.gofeminist.org/community/?pid=community&sid=04&mod=&bbsid=colro&clubid=&cix=&gbn=view&ctg=&syear=&smonth=&ps=8&chk1sp=&chk1sw=&page=1&ix=5166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