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일기2015.07.17 11:32

성노동자들이 성노동이라는 말을 사용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흘렀다.

매춘부,창녀,성매매여성이라는 말이 여전히 사용되고 있지만

성노동자라는 말을 쓰는 사람에게는 확연히 다른 의미가 있다.

마치 1987년 노동자대투쟁이 시작되면서 노동자가 노예가 아닌 한사람의 인간으로

권리가 있는 노동자로 인식됐을때처럼

성노동자들도 한사람의 주권자로 인간으로 당당히 자신의 권리를 이야기 할 수 있게됐다는 사실이다.

어떤 주체로 이땅에서 사느냐는 인간에 대한 모든 예우가 달라지는 문제기 때문이다.

성노동자라는 말은 바로 그 주체성을 이야기 하는 것이다.


그런의미에서 성노동자권리 모임 지지의 활동은 척박한 이사회의 무지함에

참 신선한 자극이고 힘이다.

아직도 현장의 성노동자들이 얼굴을 당당하게 드러내고 활동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그들의 입과 몸이 되어 목소리를 전하는 다양한 활동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성노동과 관련된 주제로 다양한 토론회를 열고

현장의 성노동자들을 지지하기 위한 다양한 연대활동을 하고

작년부터는 성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한 연극공연을 시작했다.


트랜스젠더 성노동자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만23/169/73>을 첫공연으로 올렸고

성노동자를 피해자나 사회악으로 바라보는 지식인들의 사고를 유쾌하게 비판하는 

<똑바로 나를보라>를 두번째 공연으로 작년에 했었다.

그리고 변방연극제에서 며칠후 하게될 새로운 연극 <똑바로 나를 보라2>는 

관객참여 형식의 오픈공연이라 하니 더더욱 기대가 된다.

출연진 모두 지지의 회원들이고

그들모두 각자의 직업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이 공연을 위해 뭉쳤고 조만간 관객들과 만난다.


내가 알고 있는 성노동자에 대한 지식이나 인식이 얼마나 가벼운 것인지

<똑바로 나를 보라2>를 통해 생생하게 경험해 보기를 강추한다.

우리는 정말 성노동자를 똑바로 볼 필요가 있다.

물론 이사회는 똑바로 보는 일조차 종종 대단한 사건이 되기는 하지만.








저작자 표시
신고

'제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순옥과 소공인  (0) 2016.03.10
성노동자들에 대한 공연 <똑바로 나를 보라2>  (2) 2015.07.17
프로덕션에 대한 생각  (0) 2015.05.30
구멍  (0) 2015.04.16
감이 떨어졌다  (0) 2015.01.15
레드마리아2 후원금 통장  (0) 2014.12.09
Posted by 나, 경순이야 빨간경순

티스토리 툴바